시발마린의 배경스토리





기대하셨다면 죄송합니다. 실은 이렇다 할 스토리는 없고 설정만 있습니다. 


아시겠지만 이건 거의 개그겜이에요. 


진지함이란 눈꼽만치도 없지만 게임플레이에 임하는 유저들은 진지함을 유지해야 할 겁니다. 

만만히 보다간 순간 게임오버 거든요.


다만 마린이 속해 있는 부대의 함장은 악질 커맨더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그 옛날 처음 '시발마린1 - 헌터 편' 을 만들 때의 설정은 이랬습니다.



저그의 공격을 받은 테란의 보병부대 18사단은 대부분 모두 전멸하고,


남은 것은 커맨더인 함장, 그리고 이제 갓 일병을 단 마린 일병, 그리고 드랍십 조종사인 임요환 대위 (가끔 베르뜨랑 으로 운전교대근무를 합니다)


이렇게 소수정예 병력만이 남아 저그의 여왕 캐리건을 무찌른다는 설정이 있었습니다.



물론 진짜로 싸우는 것은 마린 혼자만이고


함장은 안전한 기지에서 먹고, 마시며, 놀고, 자면서 편하게 명령만 내리는 

전형적인 악질 상관의 이미지를 연출하고요.


물론 실제로 함장의 그래픽이 나온 적은 없고 텍스트로만 표현됩니다.

함장까지 그리기가 귀찮았거든요. 


상대로 나오는 적은

저그 - 라바, 저글링, 히드라, 뮤탈리스크, 스커지, 울트라리스크, 오버로드

프로토스 - 프로브, 질럿, 드라군, 다크템플러, 하이템플러

그리고 최종보스인 캐리건 이 전부였습니다.


이게 시발마린1편의 설정이었고요.



2편인 모빌슈츠레이는 저작권 문제때문에 1에서 이어지지만 살짝 비틀어진 세계관을 가지고 있어요.


일단 적으로 나오는 저그(Zerg)는 져그(Zer9) 로 바뀌었구요.

프로토스(Protoss) 도 푸로토스(Purotoss)로 바뀝니다. 전혀 다르죠? 글자가 한글자씩!

(비슷하게 보이는 것은 여러분의 착각입니다. 착각이에요.)


그리고 크리쳐를 추가했어요. 생물유닛과 기계유닛.


새로 그린것들도 있고요.

절반 이상이 20년 전에 옛날에 '라미아 프로젝트' 라는 슈팅게임을 만들면서 제가 그렸던 캐릭터들입니다.

그래서 더 그래픽이 구려요.


입대한지 몇 년이 지났는지 모르는 마린 일병이 행정병으로 일하다가 갑자기 소집되어 함장에게 끌려와 다시 고통받는다는 평이한 스토리 입니다.


게임 중간에 가끔씩 나오는 드랍십 조종사들의 이름은 제가 좋아하는 테란플레이어들 입니다.


홍진호 선수나 강민, 김동수, 국기봉 이런 선수들도 매우 좋아하는데


원래는 프로토스의 셔틀이나 저그의 오버로드를 탄 조종사들을 표현할까 하다가 역시 귀찮아서 그만 두었습니다.


국기봉 선수가 히드라 타고 다니면서 '난 살아있는 히드라다!' 라고 외치면 꽤 재밌었을 것 같은데...


만들었으면 재밌었을 테지만   ...귀찮아서요.



아무튼 시발마린2의 스토리 역시 제대를 하고 싶으나 함장의 마수에 걸려 평생 제대를 못한다는 단순한 스토리 라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칼날여왕은 절대 죽지 않고 요리조리 도망치고요.


이게 줄거리의 핵심입니다.






뭐, 그렇습니다.  별거 없네요.

















'시발마린2 > 게임의배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발마린 배경스토리  (1) 2019.01.22
  1. 시발마린유저 2019.10.27 20:04

    클리어한지 몇 달 지났는데 컨텐츠 언제 추가되나여?

+ Recent posts